보도자료 Home고객지원보도자료
 
제목 씨트리 김완주 대표 "10년 이상 아미노산 연구… 캐시카우만 매달리면 미래 없어" 작성일 2017-10-18
기사원문보기 http://www.fnnews.com/news/201710171918469102
(5) 국내 유일 아미노산 원료부터 완제품까지 생산 씨트리 김완주 대표
지속형 주사제 기술 보유.. 약효 증가시켜 항암제 등에 사용
퇴행성 노인질환 R&D센터 열고 노인질환 치료제 개발에 집중
 
"선제적 투자로 노인질환 치료제 경쟁력을 쌓고 있다. 캐시카우와 미래성장동력을 동시에 확보하기 위한 전략에서다." 
 
경기도 남양주시 일패동 소재 씨트리 본사에서 만난 김완주 대표이사(사진)는 미래성장동력 확보에 열의를 갖고 있었다. 현재의 캐시카우(즉각 성과가 나오는 사업)에만 만족하면 급변하는 시장환경 속에서 성장할 수 없다는 것이다. 씨트리는 생명과학 전문기업이다. 단백질의 일종인 아미노산과 아미노산을 결합한 펩타이드 공학기술로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김 대표는 "아미노산 원료부터 완제품까지 모두 생산할 수 있는 국내 기업은 씨트리뿐"이라면서 "특히 약물 흡수율이 높은 주사제형 제품에 강점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년 매출이 15~20% 이상 성장하고 있다"면서 "원천 기술인 아미노산 연구에 10년 이상 매진하고 제품 경쟁력을 키운것이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씨트리는 '지속형 주사제'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이 기술은 신체에 투입한 약물이 일정 기간 동안 동일한 양씩 배출돼 약효를 증가시키는 기술로 현재 항암제등에 사용되고 있다.

김 대표는 노인질환 치료제 개발에 공을 들이고 있다. 노인 인구는 증가하고 있지만 노인 질환에 대한 뚜렷한 치료제가 부족한 상황에 주목한 것이다. 김 대표는 "평균 수명이 증가해 노령층이 두퉈워지면서 퇴행성 뇌질환이 급증하고 있다"면서도 "퇴행성 뇌질환에 대한 치료제 개발은 미비한 수준"이라고 시장을 분석했다. 이어 "씨트리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퇴행성 뇌질환 및 노인질환 치료제를 선정해 전략적으로 투자하고 있다"면서 "씨트리의 치매치료제인 엑셀씨캡슐이 연간 100억원 이상의 시장 규모를 보이는 치매치료제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씨트리의 사업 전략과 정부 정책의 방향성이 일치하는 것도 강조했다. 정부가 '치매 국가 책임제'를 공약하면서 전국에 치매 안심센터를 세울 예산을 지원한 것에 대한 기대감을 보인 것이다. 

김 대표는 "전국에 치매 안심센터가 270여개 세워질 것"이라면서 "국가 정책으로 치매질환 치료제 시장 확대가 예상되는만큼 제품군 확보 및 영업 확대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파킨슨병 치료제도 우리나라 최초로 개발해 생산 중"이라면서 "현재는 보험약가 없이 판매하고 있어 제품 확대가 안됐지만 보험약가 신청이 곧 나올것으로 보는 만큼 매출 확대를 기대 중"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씨트리는 노인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도 대폭 확대했다.지난달 강원도 춘천에 치매와 파킨슨병을 중점적으로 연구하는 '퇴행성 노인질환 연구개발(R&D) 센터'를 개소한 것. '퇴행성 노인질환 R&D 센터'에선 획일화된 치매 치료제 개발이 아닌 '경증'.'중등증'.'중증'등 치매질환의 진행 정도에 알맞는 개별 치료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대부분의 제약사들이 전문화보다는 돈이 되는 제품은 다 생산하고 있다"면서 "씨트리는 펩타이드 기반 바이오 의약품과 치매치료제를 전문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정 부문에만 집중하면 처음에는 어려울 수 있지만 결국 제품 경쟁력이 강화된다"면서 "바이오 의약품과 노인질환 치료제에 확실한 전문화를 구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