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Home고객지원보도자료
 
제목 씨트리, 치매치료제 매출 급등...시장 점유율 50% 전망 작성일 2017-10-11
기사원문보기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547547

본 기사는 (2017-10-11 09:48)에 스탁프리미엄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종목돋보기] 씨트리의 치매치료제 실적이 하반기 들어 상승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새 정부의 치매국가책임제 정책과 오리지날 치료제의 보험급여 정지가 영향을 미쳤다. 이에 씨트리는 현재 시장 점유율 10% 내외에서 내년 50% 이상으로 빠르게 치솟을 것으로 내다봤다.

11일 씨트리 관계자는 “치매국가책임제 선언 이후 치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오리지널 약인 노바티스의 엑셀론이 급여정지 처분 이후 엑셀씨 매출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면서 “현재 10% 내외 수준인 시장점유율이 내년 50%까지 늘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씨트리는 의약품 개발 및 제조 사업을 영위하는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1998년 설립돼 2015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됐다. 주요제품은 소화성궤양용제 씨트리시메티딘정, 라베피아정과 혈압강하제 로자틴정 등이다.

최근 매출 신장세가 특히 두드러진 제품은 중추 신경계 치매치료제인 엑셀씨다. 2015년 출시됐다. 이 약물은 스위스계 제약사인 노바티스 엑셀론의 제네릭(복제약)으로 시장 점유율은 10% 내외 수준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한국노바티스가 리베이트로 지난 8월 말부터 6개월간 보험급여 정지를 처분 받으면서 반사이익을 얻게 됐다. 문재인 정부의 치매에 대한 관심도 영향을 미쳤다. 정부는 6월 치매국가책임제를 선언한 데 이어, 이달부터는 중증치매환자의 경우 약값의 10%만 부담하게 된다.

이 관계자는 “심평원에서는 대체재가 있을 경우 과징금이 아닌 급여정지 행정처분을 내린다”면서 “노바티스의 급여 정지로 리바스티그민 원료 치매치료제 시장은 씨트리와 다른 한 곳 제약사가 함께 양분하는 구조로 흘러가고 있다”고 전했다.

시장도 열렸다. 종합 병원들은 엑셀론의 대체약으로 씨트리와 다른 제약사 한 곳의 제품을 처방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다. 최근 서울아산병원은 씨트리의 엑셀씨를 리스팅(전산등록)했다. 서울대병원과 서울성모병원 등도 엑셀론의 대체 약물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최근 서울아산병원에서 리스팅한 후 매출이 더욱 늘고 있다”면서 “현재 논의 중인 강북삼성병원 등 6곳이 새롭게 추가될 경우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엑셀씨의 처방 확대에 따른 실적 개선 효과는 클 것으로 보인다. 씨트리가 판매 및 제조하고 있는 타 약품의 경우 매출 단가가 캡슐 당 50~200원 수준인 데 반해 엑셀씨의 매출 단가는 1000원 내외로 높은 편이다. 씨트리의 중추신경계 제품은 올 상반기 9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체 매출의 9.23%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세계 치매 치료제 시장은 2023년까지 15조 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씨트리를 비롯한 고려제약, 명문제약, 환인제약 등에 대한 투자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